[ACL 기자회견] 상하이 감독, “울산은 훌륭한 팀, 그러나 승리는 우리 몫”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3.12 16:28 / 조회 : 6597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상하이 상강(중국) 비토르 페레이라 감독이 울산 현대 원정에서 반드시 승점 3점을 안고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상하이는 13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울산 현대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2차전을 가진다.

ACL에서 출발은 좋다. 상하이는 지난 6일 홈에서 가와사키 프론탈레를 1-0으로 제압하며 첫 승을 신고했다. 후반 44분 주포인 헐크가 페널티킥 결승골을 터트렸다.

페레이라 감독은 12일 오후 4시 울산현대호텔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승리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 승점 3점이 목표”라고 힘주어 말했다.

상하이 역시 울산과 마찬가지로 리그와 ACL을 병행 중이다. 바쁜 일정 속에 선수들의 컨디션 유지가 관건이다. 통상 원정의 경우 이틀 전에 도착한다. 그러나 오늘(12일) 입국했다. 이에 중국 취재진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자 페레이라 감독은 “한국에 오는 여정은 짧다. 하루 전에 와도 큰 문제없다”는 이유를 들었다.

선수들의 몸 상태에 관해 페레이라 감독은 “우리는 늘 하던 대로, 경기 전날까지 베스트를 알 수 없기 때문에 모두 열심히 준비한다”며 울산을 맞아서도 좋은 플레이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울산의 전력을 묻자 “울산의 모든 선수를 분석했다. 지난 시즌에도 경기 해봤기 때문에 잘 안다. 훌륭한 팀이다. 그렇지만 우리 역시 훌륭한 팀이다. 오직 승리가 목표”라고 상대를 존중하면서도 자신감에 가득 찬 모습이었다.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