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관료들 앞에서 고아라 안아 '웅성웅성'[별별TV]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03.12 22:37 / 조회 : 903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월화드라마 '해치' 캡처


'해치'에서 정일우가 군사들과 관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고아라를 껴안았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는 살인 누명을 쓴 이금(정일우 분)과 그를 걱정하는 박문수(권율 분)와 여지(고아라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금은 살인 현장에서 체포되어 사헌부로 끌려갔다. 사헌부에서 조사를 받던 와중 어명에 의해 의금부가 이금을 넘겨받기 위해 사헌부로 향했다.

의금부는 "세제저하를 의금부로 넘겨주십시오. 이제 이 사건은 의금부가 맡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사헌부는 "이 사건은 사헌부 것이네"라며 지지 않으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나 어명에 의한 것이라고 하자 어쩔 수 없이 이금은 의금부로 옮겨지게 되었다.

의금부로 끌려가려던 와중 이금은 여지와 박문수를 발견하고는 그들과 대화를 하기 위해 잠시 양해를 구했다. 박문수는 "저하 이번엔 저하께서 저희를 믿어주십시오. 이것이 누명이었다는 것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며 의지를 밝혔다.

여지와 박문수의 팔에서 흐르는 피를 바라본 이금은 "다들 또 다쳤더냐 나 때문에"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때 이금은 많은 군사들과 관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여지를 끌어다 당기며 껴안았다. 군사들과 관료들은 당황하며 고개를 돌리거나 웅성거렸다.

그러나 이금의 그런 행동은 여지에게 말을 전하기 위해서였다. 이금은 "살주, 내가 본 것은 살주라는 문신이었다. 오지평을 죽인 것은 다만 아직 어린 천민 소녀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