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분다' 김하늘 "3년 만에 복귀..상대역 감우성 든든해"

강남=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5.27 14:43 / 조회 : 79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김하늘이 3년 만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두베홀에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감우성, 김하늘, 김성철, 김가은, 정정화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하늘은 "시놉시스만 봤을 때도 이미 이 드라마의 매력을 느꼈다. 저희 드라마가 멜로드라마라고 얘기하기보다는 초반 볼거리도 많고 흥미로우면서 가슴을 울리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수진이라는 캐릭터가 한 가지의 느낌이 아니라 정말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어려운 부분도 있겠지만, 수진이로 몰두하고 많은 느낌을 연구하고 표현할 수 있겠다 싶어서 욕심이 났다"라고 전했다.

이어 "감우성 선배가 출연한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오랜만에 복귀하는데 상대 배우에게 의지하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 감우성 선배와 같이 하니 든든했고 많이 배우면서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자신있게 선택했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