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최초 '황금종려상' 수상+韓 영화 100년 겹경사"

인천국제공항=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5.27 15:39 / 조회 : 9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사진=김창현 기자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료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금의환향했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두 사람은 취재진들 앞에서 수상 소감 등을 전했다. 앞서 지난 25일 봉준호 감독은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진행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지난 14일부터 25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기 때문.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를 포함한 '기생충' 팀은 칸 영화제 개막 후 5일 뒤 칸 현지로 날아가 스케줄을 소화했다. 특히 송강호는 일정을 변경해 봉준호 감독과 폐막식까지 함께했다.

봉준호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은 한국영화 100주년에 한국 영화 사상 처음이라 의미를 더했다.

'기생충'은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한국에서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다음은 봉준호 감독의 소감 일문일답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소감?

▶처음 있는 수상이고, 한국 영화 처음 있는 일이라 겹경사이지 않을까. 기쁜 일이다. (영화 '기생충') 개봉을 며칠 앞두고 있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한국 관객들과 만남이 남아있다.

-한국와서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

▶ 집에 가고 싶다. 키우는 강아지가 보고 싶다. 충무 김밥 먹고 싶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