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뷰] 브리검 8승-키움 홈 6연승, 삼성 5연패 부진

고척=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7.18 21:36 / 조회 : 1429
  • 글자크기조절
image
제이크 브리검. /사진=OSEN
키움 히어로즈가 전반기를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삼성 라이온즈와 3연전에서 스윕을 이뤄냈다.

키움은 18일 서울고척스카이돔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과 홈경기에서 5-1로 승리했다. 이에 리그 2위로 전반기를 마치게 됐다. 시즌 성적 59승 39패. 나쁘지 않은 성적표를 받았다. 남은 목표는 리그 1위 도전이다. 선두 SK 와이번스와 격차가 꽤 나는 편이지만, 장정석 키움 감독은 "후반기 한 번쯤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브리검이 팀 1선발 역할을 다했다. 삼성 타선을 상대로 6이닝(82구) 3피안타 5탈삼진 3볼넷 1실점(비자책)을 기록하고 시즌 8승(3패)째를 챙겼다. 브리검은 최근 6경기에서 5승을 따내는 중이다. 매서운 페이스다. 이날도 득점 지원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도 팀 승리를 이끌었다.

덕분에 키움은 홈 6연승을 달리게 됐다. 오는 26~28일에 열리는 후반기 첫 3연전, NC 다이노스와 경기도 홈에서 열린다.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는 기회다.

키움이 먼저 주도권을 잡았다. 1회말 선두 타자 이정후의 2루타에 이어 3번 제리 샌즈의 몸에 맞는 볼로 1사 1,2루가 됐다. 4번 박병호 타석 때 2루에 있던 이정후가 3루 도루를 시도하다가 잡혔지만, 그 사이 샌즈가 2루에 안착했다. 또 박병호가 좌측 외야 펜스 상단을 때리는 큼지막한 적시 2루타를 날려 선취 득점을 올렸다.

삼성도 3회초 2사 1루서 3번 이원석이 적시 2루타를 작렬시켰다. 스코어는 1-1 동점. 키움은 3회말 1사 후 이정후의 3루타로 달아날 기회를 잡았지만, 이번에는 2번 김하성 땅볼 타구 때 홈으로 들어오다가 아웃 당했다.

하지만 키움은 5회말 1사 후 9번 김혜성의 안타에 이어 이정후가 볼넷을 획득. 이후 샌즈의 적시타로 다시 2-1로 앞섰다. 이후 키움 마운드는 동점을 내주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썼다. 7회 조상우가 1이닝 무실점, 8회는 베테랑 김상수가 무실점으로 책임졌다. 또 키움은 8회말 송성문의 솔로포, 이지영와 김혜성의 적시타로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9회초 오주원이 올라와 경기를 마무리했다.

삼성 선발 원태인은 이날 6이닝(92구) 6피안타 1탈삼진 3볼넷 2실점(2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하지만 팀 타선이 뒷받침 해주지 못하면서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성적 3승 5패 2홀드가 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