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KS 패대기 시구에 사과.."부끄럽고 민망"[전문]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0.27 18:31 / 조회 : 9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장성규./사진=스타뉴스


방송인 장성규가 패대기 시구에 사과했다.

장성규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는 나 자신이 싫었다. KBO에서 귀한 자리에 불러주신 만큼, 그 자리를 빛내고 싶은 욕심과 히어로즈를 제대로 응원하고픈 마음에 시구를 일주일간 연습했는데,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간 것이다"라는 글과 함께 시구 연습 영상과,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마운드에 올라선 순간, 너무나 긴장한 나머지, 다리에 힘이 풀렸고, 공은 엉뚱한 곳으로 향했다. 연습할 때도 종종 나오던 폭투가 실전에서도 나온 것이다. 부끄럽고 민망했다"며 "본의 아니게, 수준 낮은 시구를 선보여서 힘이 빠졌을 히어로즈 선수분들과 대한민국 모든 야구 팬분들에게 심심한 사과의 마음을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장성규는 지난 26일 오후 진행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한국시리즈 4차전의 시구자로 나섰으나, 패대기 시구를 선보여 자신 역시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다음은 장성규의 입장 전문

어제는 나 자신이 싫었다

KBO에서 귀한 자리에 불러주신 만큼

그 자리를 빛내고 싶은 욕심과

히어로즈를 제대로 응원하고픈 마음에

시구를 일주일간 연습했는데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간 것이다

마운드에 올라선 순간

너무나 긴장한 나머지

다리에 힘이 풀렸고

공은 엉뚱한 곳을 향했다

위 영상에서처럼 연습할 때도

종종 나오던 폭투가

실전에서도 나온 것이다

너무나 부끄럽고 민망했다

본의 아니게

수준 낮은 시구를 선보여서

힘이 빠졌을 히어로즈 선수분들과

대한민국 모든 야구 팬분들에게

심심한 사과의 마음을 드립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