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측 "한승우, 충분한 휴식 후 활동방향 결정..악플엔 법적 대응"[전문]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1.09 07:28 / 조회 : 82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그룹 빅톤의 소속사가 엑스원으로 활동했던 한승우의 활동과 관련해 "충분한 휴식 후 활동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최근 보도된 바와 같이 그룹 엑스원의 해체가 결정됨에 따라 당사는 한승우가 재도약 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향후 계획에 대해 전했다.

이어 "'프로듀스X101' 이후 엑스원 활동 기간까지 1년 가까이 쉴 틈 없이 달려온 한승우 본인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하고 추후 구체적인 활동 방향 및 계획 역시 충분한 대화를 통해 순차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덧붙었다.

소속사는 "팬 분들의 제보와 담당 부서의 모니터링을 통해 엑스원의 활동 및 해체 과정과 관련, 온라인 상에서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한승우를 비롯한 빅톤 멤버들에 대한 악성 게시물 사례를 다수 확인했다"며 "법무법인을 통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다음은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인 한승우를 비롯한 빅톤의 멤버 6인(강승식, 허찬,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에 대한 향후 활동 계획과 아티스트의 법적 보호와 관련하여 말씀드립니다.

최근 보도된 바와 같이 그룹 엑스원(X1)의 해체가 결정됨에 따라 당사는 한승우 군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활동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팬분들과도 적극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무엇보다 '프로듀스X101' 방송 이후 엑스원 활동 기간까지 1년 가까이 쉴 틈없이 달려온 한승우 군 본인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하고 추후 구체적인 활동 방향 및 계획 역시 아티스트와의 충분한 대화를 통해 순차적으로 결정해 나갈 예정입니다.

엑스원의 활동 기간 동안 애써주신 스윙엔터테인먼트 분들과 엑스원 팬 분들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더불어 당사는 최근 팬 분들의 제보와 담당 부서의 모니터링을 통해 엑스원의 활동 및 해체 과정 등과 관련해 온라인상에서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한승우를 비롯한 빅톤 멤버들에 대한 인신공격,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 악성 게시물 사례를 다수 확인하였습니다.

당사는 이와 같은 악의적인 비방 행위 사례를 취합해 법무법인을 통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으며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최우선으로 두고 강경한 조치를 지속해 나갈 것입니다.

한 해를 시작하는 시점에는 많은 약속들을 하기 마련입니다. 약속이 약속으로만 그치지 않도록 저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임직원 모두가 소속 아티스트와 사랑해주시는 팬 분들을 위해 2020년 한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따가운 질책은 저희에게 보내주시되 아티스트들에게는 따뜻한 응원만을 보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