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하윤, 맥심 화보 어땠길래? "표지모델 두 번 했다"

정가을 인턴기자 / 입력 : 2020.02.13 08:02 / 조회 : 83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남성잡지 맥심(MAXIM)
가수 설하윤이 '라디오스타'에서 남성잡지 맥심(MAXIM) 표지 모델 활동 소식을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쨍하고 뽕 뜰 날' 특집으로 꾸려져 송대관, 박현우, 정경천, 설하윤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스페셜 MC 신동은 설하윤에게 "군인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고 하더라. 교주 정도 라던데"라며 설하윤의 '군통령' 비화를 물었다.

image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이에 설하윤은 군인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는 얘기에 군인들의 '최애 잡지'인 맥심을 언급하며 "표지 모델을 두 번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설하윤은 "행사를 가면 너무 좋아하시는데 나는 밑에 내려가서 군 단장님이랑 블루스도 추고 논다. 친한 누나 스타일로 '같이 놀자' 분위기를 이끈다"고 덧붙였다.

설하윤은 트로트 가수 최초로 '맥심'의 표지모델로 발탁됐다. 설하윤은 2018년 3월호와 2019년 10월호 표지를 장식하며 차세대 트로트 여신으로 자리매김했다.

image
/사진제공=남성잡지 맥심(MAXIM)
화보 촬영 후 설하윤은 "친한 동생 루이가 맥심 표지에 나왔을 때 내심 부러웠는데, 이런 기회가 와서 기쁘다"라며 소감을 전한 바 있다.

또한 설하윤은 12년간의 아이돌 연습생 기간에도 불구하고 트로트 가수가 된 것에 대해 "트로트는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장르다. 오래 노래할 수 있는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걸 후회하지 않는다"며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트로트로 지친 마음 치료해드리고 싶다"라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