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류승수, 편법 쓴 박해진에 "글러먹은 불량품"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20.02.13 22:19 / 조회 : 63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캡처


드라마 '포레스트'의 류승수가 편법을 쓴 박해진에 분노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에서는 강산혁(박해진 분)을 비난하는 봉대용(류승수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강산혁은 2분기 합동 훈련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봉대용은 "그 머릿속엔 반칙하는 법만 들어있나?"라며 강산혁을 비판했다. 이에 강산혁은 "이기는 법이 들어있고, 이겼습니다. 약속을 이행 못 하실 이유가 없어보입니다만"라고 담담히 답했다.

그러자 봉대용은 "아니. 이 우승은 나한텐 무효다. 정상적인 루트로 들어오지 않았으니 넌 목적지에 도착한 적이 없어"라며 강산혁을 노려보고는 "항공구조대는 이기는 논리로 돌아가는 곳이 아니다. 살리는 논리만 있을 뿐이지. 네가 좋아하는 경쟁 따윈 여기서 필요 없다는 뜻이고, 넌 프로그램 자체가 글러 먹은 불량품이라는 뜻이야"라고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