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문석, '편의점 샛별이'로 입증한 연기 스펙트럼.."소풍처럼 설렜던 촬영"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0.08.10 08:18 / 조회 : 978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 종영 소감을 밝힌 배우 음문석/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배우 음문석이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8일 종영한 SBS 금토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 음문석은 웹툰 작가이자 대현(지창욱 분)의 친구 달식(음문석 분)으로 열연을 펼쳤다.

첫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한 음문석은 전작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마치 대본에서 튀어나온 듯 능청스럽게 코믹 연기를 펼치며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짧은 순간에도 고뇌, 슬픔, 분노, 사랑 등 다채로운 캐릭터의 감정선을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시시각각 변하는 표정과 행동, 말투 등 감정에 따라 음문석이 만들어가는 디테일한 연기가 드라마를 더욱 풍성했다.

더욱이 음문석은 극중 다양한 패러디를 소화해내며 만능 능력치를 뽐냈다. 깜짝 등장한 롱드래곤 장룡부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한 장면, 대현의 꿈속 경찰 등 다방면에서 튀어나오는 음문석만의 코믹 포인트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박에 사로잡았다.

또한, 음문석은 극 초반 금비(서예화 분)와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작품의 재미를 한층 배가시켰다. 얽히고설키며 남다른 상극 케미를 보여주다가도 핑크빛 분위기를 풍기며 달달한 사랑꾼의 면모로 유쾌한 웃음을 만들어냈다는 평가다.

음문석은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를 통해 "'편의점 샛별이'를 시청해 주신 많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하루하루 너무 재밌었고, 마치 소풍 가는 날처럼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장을 갔는데 어느덧 마지막인 걸 보니 시간이 너무 빠른 것 같다"고 말했다.

음문석은 "'편의점 샛별이'는 감독님 및 모든 스태프분들과 배우들의 팀워크가 정말 좋았고, 덥고 습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항상 웃으며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다시 한번 다 같이 작품 할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다. 그 동안 한달식을 향해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하고 다음 작품에서 또 다른 음문석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