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카남' 최용수 "박명수와 난 악연이었다"..20년 전 무슨 일?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8.03 11:21 / 조회 : 79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조선 '와카남'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최용수-전윤정 가족이 MC 박명수와의 20년 전 악연을 폭로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는다.

3일 TV조선 가족 예능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 측은 최용수 가족이 MC 박명수를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날 '와카남'을 통해 처음 만난 사이인 것으로 알려진 최용수와 박명수가 과연 과거에 어떤 악연으로 맺어진 것일지 밝혀진다.

최용수 가족은 지난주 첫 출연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콘셉트를 미리 설정하고 등장하는, 듣도 보도 못한 '신개념 예능캐 패밀리'의 면모를 드러내며 매씬 마다 폭소탄을 터트리는 활약을 펼쳤던 상태. 이번 촬영에서 역시 어떤 콘셉트를 설정했을지 관심을 모은 가운데, '요알못' 최용수가 사랑하는 가족들을 위해 처음으로 '메인 쉐프'로 나서, 동분서주하는 모습으로 웃음보를 자극했다. 최용수가 야심차게 두 팔을 걷어붙였지만 재료 손질에서부터 난관에 봉착, 비지땀을 흘리고 말았던 것.

또한 최용수는 결혼 15년 만에 커플룩을 맞춘 것은 물론, 아내에게 손수 선크림을 발라주고 커피까지 대령하는 세상 둘도 없는 로맨티스트로 180도 변신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용수가 '산 넘어 산'을 극복하고 무사히 요리를 완성할 수 있을지, 다정다감 로맨티스트로 변신할 수 있던 이유는 무엇일지 흥미를 돋우고 있다.

하지만 이내 4인 4색 독보적 캐릭터를 지닌 최용수 가족이 개개인의 방송 분량을 욕심내다가 결국 한바탕 '가족 대첩'을 일으키면서 또다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화목했던 최용수 패밀리에게 과연 어떤 해프닝이 벌어진 것일지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그런가 하면 최용수 가족은 불꽃 튀는 2:2 축구 대결을 펼치며 가히 '축구 패밀리'다운 명성을 드러냈다. 더욱이 '축구계 레전드' 최용수와 축구 유망주 아들의 긴장감 넘치는 대결이 진행되던 중 아내 전윤정 역시 예상치 못한 축구 실력을 발휘해 반격을 시도했던 것. 최용수 패밀리의 축구 대결이 어떤 결과를 맺을지, 오직 '와카남'에서만 볼 수 있는 세기의 부자(父子) 축구 대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