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방시혁과 통화에서 보여준 '매너의 정석'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8.29 06:26 / 조회 : 1562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 진(BTS JIN)


방탄소년단(BTS) 진이 일상에서도 몸에 배어 있는 예의로 눈길을 모았다.

유튜브 채널 '라브앤매너'는 지난 18일 '방탄소년단 진은 왜 전화를 바로 끊지 않았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진의 전화 예절에 대해 칭찬했다.

영상에서는 진이 브이라이브 방송 중 방시혁 하이브(HYBE) 의장과 전화통화를 하는 장면을 보여줬고, "일단, 박수"라고 말하며 박수를 쳤다. 그리고 "진이 전화통화를 마무리할 때 상대방이 전화를 끊기를 기다렸다가 전화를 끊는 모습이었죠?"라고 말하며 "서비스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에게는 아주 익숙한 장면"일 것이라고 했다.

영상은 서비스업에서 손님이 먼저 전화를 끊는 다음에 직원이 전화를 끊으라고 가르치고 그것이 존중과 예의를 표현하는 방법이며 일반적인 정서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또 이 메커니즘은 일상에서 비즈니스까지 적용이 되는데 진의 예절이 이 모든 메커니즘에 해당되며 진이 갖고 있는 기본기에 대해 칭찬했다.

image


영상은 "중요한 점은 진이 이 행동을 할 수 있는 것이 진짜 멋있는 것"이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진의 명랑하고 쾌활하고 밝은 모습들 속에서 문득 보이는 기본 예절들이 훨씬 더 진을 멋있고 가치있게 만드는 요소이고 대중들에게 단단하게 사랑받는 이유"라고 전했다.



일본 매체 케이팝몬스터 또한 카메라맨에게 예의를 표한 진의 동영상을 조명해 화제에 올랐다. 동영상에는 자신을 촬영하는 카메라에게 사랑스러운 눈빛과 미소로 천천히 인사를 하는 진의 모습이 담겨 팬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image
팬들은 "진아 오늘은 전화예절에 대해서 배우네 사랑해", "석진아 도대체 빈틈이라고는 없구나 완벽해", "이제 김매너라고 불러야겠다", "진이는 늘 한결같구나 소나무야", "우리 진이 정말 멋있는 사람이야", "똑똑이 김석진", "석진이한테 배울점이 정말 많아", "김석진 찬양 안하는 법 알려주세요", "진이는 양파야 매력이 끝도 없어", "나도 그 카메라맨님 한 번 되보고 싶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