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NEW 안주 '바냐 카우다'에 '컬쳐 쇼크'.."맛있어서 화나"[★밤TView]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7.30 00:38 / 조회 : 12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와 허니제이가 키가 만든 안주 바냐 카우다를 맛보고 충격받았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차서원의 집에서 박나래, 키, 허니제이가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날 키는 차서원의 집에서 새로운 안주를 선보였다. 전현무는 키가 준비해 온 재료를 보고 "재료가 샐러드인데"라며 호기심을 보였다. 박나래는 "나 오랜만에 화가 날 정도로 맛있는 음식을 먹었던 것 같아"라며 소감을 전했다.

차서원은 2차 술자리 준비를 위해 커튼 뒤로 들어가 커튼을 쳤다. 차서원은 깔끔한 차림에 앞치마를 입고 나와 허니제이가 폭소했다. 차서원은 "혹시 남영관 예약하셨습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차서원은 "주객이 전도된 것 같았어요"라며 복장을 갖춰 입었던 이유를 밝혔다. 차서원은 오래된 바를 연상케하는 남영관을 오픈해 관심을 끌었다. 키는 이탈리아식 퐁듀 바냐 카우다를 선보였다. 또 베이컨 쪽파와 크림치즈를 크래커 위에 올려먹는 안주도 선보여 시선을 모았다.

한편 차서원은 차서원의 가장 맛있는 와인 '차가와'를 준비하려 했지만 키와 박나래는 반대하는 모습을 보였고 마지못해 "준비해 주세요"라며 주문했다. 이후 박나래는 키가 준비한 안주를 먹고 감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나래는 바냐 카우다의 맛은 게 내장에 앤초비 맛이 뭉쳐지면서 해물의 깊은 풍미가 올라와 신선함과 감칠맛이 어우러진다고 자세한 소감을 전했다. 허니제이 또한 "약간 컬처 쇼크였어요"라고 맛있었다고 전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