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댁' 강수정 "홍콩섬, 10평 원룸 월세 450만원"[구해줘! 홈즈]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8.12 15:18 / 조회 : 357
  • 글자크기조절
image
MBC '구해줘! 홈즈'에 강수정이 매물찾기에 나섰다./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방송인 강수정이 '구해줘! 홈즈'에 출연해 의뢰인이 원하는 매물 찾기에 나선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파이어족을 꿈꾸는 3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2,30대를 치열하게 살아왔다는 의뢰인부부는 복잡한 서울을 떠나 여유롭고 한적한 생활을 즐기는 일명, 파이어족을 꿈꾸고 있다고 한다. 당장 은퇴를 결심한 것은 아니지만, 훗날의 삶을 꿈꾸며 교외의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결심 했다고 한다. 지역은 아내 친정집이 있는 서울 강동구에 근접한 경기 동부지역으로 리모델링된 집 또는 신축을 바랐다. 아이의 교육을 위해 도보권 또는 차량 10분 이내에 초등학교가 있길 희망했으며, 프라이버시를 위해 옆집과 거실창이 마주보지 않길 바랐다. 예산은 최대 10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방송인 강수정이 출격한다. 강수정의 등장에 김숙은 "서강대교가 없을 때부터 방송하던 분이다."라고 농담을 건네며, 변하지 않은 미모를 칭찬한다.

장동민은 강수정과의 오랜 인연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그는 "20여 년 전, 신인 발굴 'TV오디션 도전60초'의 MC였는데, 당시 옹달샘으로 출연을 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고백한다. 이어 장동민은 "예전에 강수정씨를 엄청 짝사랑했었다."라고 깜짝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현재 홍콩에서 거주하고 있는 강수정은 "홍콩에서도 집을 구하러 다닌다. 다양한 집들을 둘러보면서 노하우를 습득했다."고 말하며, "초등학교 2학년 자녀를 둔 부모로서, 엄마의 마음으로 집을 보겠다"고 출연소감을 밝힌다.

이어 강수정은 "홍콩의 중개사들은 예산보다 높은 가격의 매물을 보여준다. 집을 보고 나면, 예산에 맞는 매물은 눈에 차지 않는다"고 말하며, 예산보다 보다 10~15% 낮춰서 말하는 게 팁이라고 전한다. 또, 홍콩의 매물 시세에 대해 "홍콩섬 기준 10~12평 크기의 원룸 매물이 월세 약 450만 원 정도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복팀의 코디로 출격한 강수정은 장동민과 함께 경기도 광주시의 신축 단독주택을 소개한다. 집 안을 둘러보던 강수정은 넓고 쾌적한 주방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그는 넓고 깊은 개수대를 보며 "너무 부럽다. 홍콩은 개수대와 수전이 너무 작고 낮아서 설거지할 때 불편하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