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하윤경 "'봄날의 햇살' 별명 영광, 행복했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8.18 11:08 / 조회 : 627
  • 글자크기조절
image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최수연 역을 맡은 하윤경./사진=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배우 하윤경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을 앞두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하윤경은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최수연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극 중 최수연은 주인공 우영우(박은빈)의 로스쿨 동기이자 한바다 동료로 따끔한 조언과 따뜻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 인물이다. 하윤경은 이런 최수연을 특유의 똑부러지는 말투와 단단하면서도 따뜻한 눈빛으로 완성, '봄날의 햇살', '춘광좌'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인기를 얻었다.

하윤경에게 있어서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매우 특별했던 작품이었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오디션 없이 캐스팅된 작품이자 많은 사랑과 멋진 별명까지 얻게 된 작품으로 "지칠 때 만난 소중한 작품"이라며 운을 띄웠다.

본인이 맡은 최수연 캐릭터에 대해서 하윤경은 "처음엔 흔하게 나오는 주인공 친구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대본을 받아볼수록 수연이는 어마어마하게 멋진 인물이었다. 다양한 감정과 모습, 인간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수연이를 너무 다정하거나 너무 세보이지 않게 강약을 적절하게 조절하려고 노력했다."라며 연기에 대해 다각도로 고민한 흔적을 드러냈다.

'봄날의 햇살'이라는 별명에 대해서도 "너무 영광이다. 사실 그 별명은 제가 아니라 수연이 거지만 저를 그렇게 불러주시는 분들이 많은 만큼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따사롭고 건강하고 정의롭고 싶어하는 수연이처럼 되려고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함께 연기한 배우들과 제작진에게 그는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좋은 제작진들, 배우들을 만나 촬영 현장에서도 즐거웠는데 결과까지 좋아서 행복합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다음에 또 만나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많은 사랑을 주신 시청자분들께 "이 빛나는 기억만으로도 앞으로 10년은 거뜬히 연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수연이가 어떤 선택을 할지, 어떻게 성장하는지 끝까지 지켜봐주세요. 감사합니다"고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18일 오후 16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