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탈락자 둘 발생…입주자들 충격 "잔인해"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09.25 17:40 / 조회 : 62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채널A
'펜트하우스'에서 두 명의 탈락자가 나온다.

27일 방송되는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 두 명의 탈락자를 배출하는 투표의 결과가 밝혀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일중은 "현재 동점자가 나왔다"라며 투표의 결과를 밝혔고, '브레인' 임현서는 "우리가 생각하던 룰이 아니네?"라며 탄식했다. '전략가' 서출구도 "배신? 와, 열 받네"라며 분노하는 가운데, 이루안은 "쓸까? 진짜 짜증나는데"라며 알 수 없는 고민에 빠졌다.

권력을 차지한 '북한 남자' 장명진이 가지고 있던 '탈락 면제권'에 대한 관심도 끊이지 않았다. 임현서는 "가진 것 모두 드릴게요. 면제권을 못 받으면 죽는다 생각해요"라며 생존을 위해 절박하게 매달렸다.

반면 이루안과 이시윤은 다른 전략으로 장명진에게 접근했다. 이시윤은 "제 돈을 소각하겠습니다"라며 배수의 진을 쳤고, 이루안은 "저희 셋이 돈 얼마인지 아시죠? 1억 넘어요"라며 탈락한다면 상금을 양도하지 않고 그냥 버리겠다는 협박에 가까운 딜을 시도했다.

지난주 이루안 연합을 배신하며 펜트하우스의 권력을 차지한 장명진은 "분노가 정말 크구나. 나를 죽이고 싶구나"라며 돌아가는 상황을 지켜봤다. 이어 그는 "상금을 적게 가진 사람이 탈락해야 한다"는 나름의 결론을 내렸다. 탈락자 발표가 시작되자 반전의 결과에 입주자들은 충격에 빠졌고, 장명진도 "잔인하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