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아씨들' 엄기준, 엄지원 가두더니.."오늘 밤만 착하게 보내"[별별TV]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2.09.25 21:48 / 조회 : 7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작은 아씨들' 방송화면 캡처
'작은 아씨들' 배우 엄기준이 엄지원에 사과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는 박재상(엄기준 분)이 원상아(엄지원 분)를 찾아갔다.

앞서 박재상은 원상아를 강제 추행하려다 그녀가 자신을 뿌리치자 방에 가두기까지 했다. 박재상은 이날 자신이 가둬둔 원상아를 찾아가 "미안하다. 다치게 할 생각은 없었는데"라며 "근데 당신도 이해해야 한다. 우리 목표가 높은 곳에 같이 서는 거 아니었냐"고 사과했다.

박재상은 이어 "딱 내일까지다. 약 잘 먹고 오늘 밤만 착하게 보내면 된다. 당신 갇혀 있는 거 아무도 모른다"며 내일은 가장 화려한 옷을 입고 대중 앞에서 생방송을 진행하자고 말해 의구심을 높였다. 하지만 원상아는 바로 기분이 풀린 듯 "무슨 옷 입지?"라며 배시시 웃어 충격을 안겼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