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남주혁 "슈퍼카 운전, 정신집중..키가 커서 자세는 불편"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9.26 11:49 / 조회 : 72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남주혁이 26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리멤버'(감독 이일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리멤버'는 10월 26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2022.09.26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남주혁이 영화 속에서 슈퍼카를 운전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전 영화 '리멤버'(감독 이일형)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 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성민, 남주혁, 이일형 감독이 참석했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성민과 남주혁이 주연을 맡았다.

영화 속 필주와 함께 운전하는 남주혁은 슈퍼카를 운전한다.

남주혁은 "슈퍼카를 운전하며 차가 망가지면 안된다는 생각을 했다. 정신 집중해서 연기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이성민은 "주혁이가 키가 커서, 앉으면 편한자세가 안나왔다"라고 알렸고 남주혁은 "그래서 자세를 어떻게든 만드려고 정말 노력을 만이 했다. 시트를 뒤로 다 빼기도 하고, 결국 몇번 해보다가 최적의 자세를 찾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성민은 "작품에서 보면 남주혁이 우아하게 앉아서 운전한 거 같지만, 실제 주혁씨 몸은 운전하는 아래쪽이 짜부 돼 있었다. 그 옆에 앉아서 보는 저도 죽겠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리멤버'는 오는 10월 26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