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차차' 윤지민, ♥권해성 둘째 임신 제안에 불만 "육아 안 해"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9.26 21:19 / 조회 : 56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우리들의 차차차' 방송화면
'우리들의 차차차'에서 윤지민이 둘째를 갖자는 남편 권해성에 불만을 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윤지민, 권해성 부부가 윤지민의 조카 윤지호를 돌보는 장면이 담겼다.

윤지민은 "동생이 근처에 산다. 급한 일이 있을 때 맡기기도 하고 먼저 도와주기도 한다"며 조카를 돌봤다. 권해성은 조카를 보며 "우리도 둘째 낳아서 아들이었으면 이렇게 예뻤을 텐데"라며 속내를 내비쳤다. 권해성은 "하이를 딱 낳고 나니까 나랑 와이프가 나중에 '죽으면 어떡하지?' 그러면 우리 딸 혼자인데 동생이 지켜줬으면 했다"며 둘째를 갖고 싶은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윤지민의 생각은 달랐다. 윤지민은 제작진에 "육아를 많이 도와줬으면 해볼까 할 텐데"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권해성은 대본 연습 중인 윤지민에게 "지호 보면 둘째 생각 난다"라며 장난스레 말했다. 윤지민은 "하이 하나로도 정신이 없는데"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권해성은 "이유식도 만들어 먹이고 하겠다"며 어필했지만 윤지민은 "스케줄이 이렇게 많은데 무슨 애를 봐줘"라며 못마땅해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