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리치' 나나, 온 몸 타투설에 입 열었다 "개인적으로 한 것"

CGV용산=김노을 기자 / 입력 : 2022.09.27 11:54 / 조회 : 95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나나가 27일 오전 서울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 '글리치'는 10월 7일 공개된다. /2022.09.27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글리치'에 출연한 배우 나나가 '전신 타투'에 대해 입을 열었다.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노덕 감독과 배우 전여빈, 나나가 참석했다.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전여빈 분)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나나 분)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이다.

image
배우 나나가 20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자백'은 10월 26일 개봉예정이다. /2022.09.20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앞서 온 몸을 덮은 타투로 이목을 끌었던 나나는 이날 긴 상의와 하의를 입고 무대에 올랐음에도 타투가 살짝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그는 "넷플릭스 작품은 처음이라 떨리고 기대된다. 멋진 노덕 감독님과 함께 인사드릴 수 있어 벅찬 감정이 든다"며 들뜬 마음을 내비쳤다.

설왕설래를 부른 타투의 진실도 밝혀졌다. 나나는 "보라라는 역할과 상관 없이 제가 하고 싶어서 한 타투"라고 밝혔다.

이어 "기회가 된다면 타투를 왜 했는지, 안 했는지 말씀드릴 수 있을 날이 올지 안 올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한 타투다"고 못 박았다.

한편 '글리치'는 오는 10월 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