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FC액셔니스타 VS FC발라드림, 사상 첫 맞대결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09.27 11:20 / 조회 : 6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골때녀'에서 치열한 승부가 예고됐다.

28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슈퍼리그 B조 'FC액셔니스타'와 'FC발라드림의 경기가 방송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지난주 화려한 막을 열었던 제 2회 슈퍼리그의 B조 첫 번째 경기가 펼쳐졌다. 이번 경기는 한 번도 맞붙은 적 없는 'FC액셔니스타'와 'FC발라드림'의 사상 첫 대결이다.

두 팀은 지난 시즌 각각 슈퍼리그 준우승과 챌린지리그 최종 2위를 차지하며 각자의 리그에서 맹활약한 바 있다. 창단 4개월 차, 무서운 신예 'FC발라드림'의 초고속 승격으로 인해 슈퍼리그에서 드디어 두 팀이 정면승부를 하게 됐다.

새로운 리그를 맞이하면서 두 팀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도 불었다. 기존 멤버들의 하차와 신입 멤버들의 합류로 팀을 새롭게 재정비하게 된 것. 원조 에이스 최여진의 부재로 걱정을 한가득 안고 있던 'FC액셔니스타' 멤버들은 투지와 열정으로 가득 찬 새 멤버들의 종횡무진 활약에 금방 활기를 되찾았다.

게다가 'FC구척장신'은 김태영 감독의 잔류로 감독 변화가 없는 'FC발라드림'과 달리, 지난 시즌 'FC구척장신'을 4강 진출에 성공시켰던 백지훈 감독이 새 사령관으로 함께 하게 됐다.

한편 'FC발라드림'의 새 멤버는 예사롭지 않은 포스로 '원조 타이거 마스크' 김태영 감독을 벌벌 떨게 만들었다. 각종 운동을 섭렵한 운동 능력자로 알려진 새 멤버는 상승세를 탄 'FC발라드림'의 전력을 더 강화하는 데 한몫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김태영 감독은 슈퍼리그로 올라온 만큼 달라진 모습을 보일 것을 예고하며 '공수를 겸비한 멀티 플레이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9시 방송된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