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0기 정숙 "여자가 된 기분" 대혼돈 ..상철일까 영수일까?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9.27 13:59 / 조회 : 57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SOLO'(나는 솔로) 10기 맏언니 정숙이 '대혼돈 로맨스'에 직면한다.

28일 ENA PLAY, SBS PLUS에서 방송되는 '나는 SOLO'에서는 영수, 상철과 극과 극 태도로 인해 혼란에 빠진 정숙의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정숙은 상철과 공식 커플에 도장을 찍는 듯 했지만 "척 하는 게 싫다"는 상철의 변심으로 로맨스 출발선으로 돌아가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여기에 영수가 정숙을 향한 강력한 직진을 선언, 세 사람은 아슬아슬한 삼각관계에 놓였다.

이날 현숙은 상철과의 랜덤 데이트를 마친 뒤, 정숙을 포함한 솔로녀들에게 상철의 본심을 귀띔해줬다. 뒤이어 영숙도, 영수와 랜덤 데이트에서 들었던 영수의 속마음을 전하면서 "나는 뭔가 많은 걸 들었다"고 해 정숙을 설레게 했다.

특히 영수의 진실한 마음을 듣게 된 솔로녀들은 "진짜?", "미쳤다"라고 반응했다. MC 이이경 역시 "와! 이게 메인이다"라며 감탄했다. 하지만 정숙은 "에휴, 또 멘붕이네"라고 땅이 꺼질 듯 한숨을 쉬고, "머리가 너무 복잡하다. 심란해"라고 토로했다.

잠시 후, 정숙은 상철, 영수와 1:1 대화를 나누고는 더 큰 혼돈에 빠졌다. 상철은 아무도 없는 틈을 타 정숙에게 "저는 제 여자처럼 대했는데, (정숙의) 그 점이 싫었던 것"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말문이 막힌 정숙이 힘들어하는 가운데, 영수는 다정한 말로 연신 정숙을 뒤흔들었다.

급기야 영수는 "난 당신에게 100을 줄 수 있다. 나한테 1만 해주면 된다"고 프러포즈급 멘트를 날렸다. 상철, 영수와 연이어 대화를 마친 정숙은 "여자가 된 기분"이라며 묘한 미소를 지었다. 과연 두 사람 중 누가 정숙의 마음을 파고들었을지, 정숙의 로맨스 행보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나는 SOLO'는 지난 21일 방송분이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4.6%(수도권 유료방송가구 ENA PLAY·SBS PLUS 합산 수치)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5.2%까지 치솟았다. 또한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9월 3주차 '비드라마 TV화제성TOP10'에서도 2위에 등극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