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과거 개그계 폭력 폭로 "선배가 부르면 밤에도 나가"[킹받는 법정]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2.09.27 16:02 / 조회 : 12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IHQ
코미디언 김지민이 과거 개그계에 있었던 괴롭힘 문화에 대해 말했다.

김지민은 27일 오전 IHQ의 OTT 예능 '바바요'(babayo)에 업로드 된 '킹 받는 법정' 5회에서 "군기 문화는 우리 개그계도 장난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날 MC 김지민은 '직장 내 괴롭힘'을 주제로 대화를 나누던 도중 "예전에는 개그계에 때리는 문화도 있었다고 한다"며 "밤이라도 선배들이 부르면 나갔어야 했다"고 운을 뗐다.

image
/사진=IHQ
이어 "집합이라는 문화도 있었다. 코미디언이 된 이후에는 1년 동안 화장도 못 했다. 1000명 중 11명에 뽑히려고 열심히 노력했고, 그렇게 해서 코미디언이 됐는데 이랬다"고 털어놨다.

김지민은 방송 말미 입법 제안을 통해 "갑질 문제가 발생했을 시 조치를 취하지 않는 사용자에게 과태료 최대 1억 원을 부과해달라. 피해자가 원상 복귀할 수 있게 회사에서 1억 원 보상도 하게 하자"라고 강조했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