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랑' 이세영, 서운함 토로하는 할머니에 이승기 떠올리며 '분노'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9.27 22:48 / 조회 : 56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법대로 사랑하라' 방송화면
'법대로 사랑하라'에서 이세영이 할머니와 이야기 중에 이승기를 떠올리며 분노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에서 김유리(이세영 분)가 상담을 찾아왔던 할머니가 신경 쓰여 할머니 집에 방문했다.

김유리는 봉사활동이 끝났음에도 찾아오는 김정호(이승기 분)에 "아 쫓아오지 말라고"라고 소리 질렀다. 김정호는 "쫓아가긴 누가 쫓아갔다고 그래. 나도 내 볼일이 있어서 가는 거야"라며 김유리 손에 들린 약도를 살폈다.

김유리는 할머니의 집에 도착 후 할머니의 이야기를 들어줬다. 할머니는 "근데 형님이 언제부터인가 사람이 이상해졌어. 붐쑥을 캐려고 형님 집에 갔는데 무릎도 안 좋은 양반이 달려오더니 다짜고짜 성질을 내는 것이야"라며 월선할머니(김영옥 분)에 서운하다고 전했다.

이어 할머니는 "뒷산을 가지 말아라. 갈 거면 밖으로 한 바퀴 삥 돌아가라고 네 집 내 집 구분 없이 산 게 30년이 넘었는데 살았는데 '뭔 일 있겠지' 하고 몇 번을 찾아갔어. 근데는 이제는 나보고 자기 집에 오지 말라고 그러더라고"라며 울분을 토했다.

할머니는 김유리에 "뭐 때문에 그런지 알면 이해를 할 텐데 속 얘기는 그냥 꽁꽁 싸매서"라며 답답해했다. 이에 김유리는 "복장이 터지죠"라며 언성을 높였다. 김유리는 김정호를 떠올리며 공감했다. 김유리는 "사람 내내 헷갈리게 해놓고 이제 좀 알 것 같으면 숨어버리고"라며 분노했다. 이에 할머니는 "변호사 아가씨 울어?"라며 걱정했다. 김유리는 "아 그냥요. 화가 나잖아요"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