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의 '手作', 비비의 '秀作'[일문일답]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2.09.28 10:11 / 조회 : 1184
  • 글자크기조절
image
비비가 1년 만에 신곡을 발표한 감격과 작업 과정에 담긴 자신만의 철학을 밝혔다.

비비는 지난 27일 프리싱글 'Animal Farm(가면무도회)'를 발매,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다. 시선을 강탈한 뮤직비디오와 그 속에 담긴 묵직한 울림, 곡 전체의 스토리 기획과 연출·연기 등 비비의 독보적 아티스트 역량이 찬사를 받고 있다.

오는 11월 발매 예정인 정규앨범 'Lowlife Princess: Noir'의 첫 싱글부터 커다란 바람을 타는 모습이다. 비비 역시 고무적이다. 그 어떤 음악 작업 보다 뜨거운 창작욕과 열정을 쏟아부은 성과물이기 때문이다.

다음은 비비가 소속사 필굿뮤직을 통해 밝힌 싱글 'Animal Farm(가면무도회)'와 정규앨범에 대한 일문일답.

-1년 만에 신곡이다. 그것도 정규앨범의 프리싱글이라서 확실히 다른 기분일 것 같다.

▶흥분되면서도 생경하다. 모든 과정을 처음 맞이 하는 것처럼 떨린다.

-이번 싱글의 리스닝포인트를 꼽자면.

▶느끼는대로 받아들여주시면 된다! 어렵게 만들지 않았다. 개인적으로는 반항적인 설렘으로 가득차있는 것 같다.

-뮤직비디오가 상당히 강렬하다. 어떤 메시지를 가장 전달하고 싶었나.

▶그저 엔터테이닝 하시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음악과 연결되는 새로운 재미, 딱 그렇게 봐주시면 좋겠다. 하지만 가사는 깊이 음미해주시길 부탁드린다.

-기획, 연출, 연기, 작사까지 1인 4역이다.

▶모든 것을 꿰어서 하나를 만든다고 생각했다. 여러일을 한 기분은 아니고, 아주 큰 일천을 베틀로 짜듯이 만든 것 같다. '手作'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지만, 누군가 '秀作'이라고 해주시면 감격할 것 같다.

image
-작업 과정이 물론 쉽지 않았을 것 같다.

▶내가 만들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라 너무나 많은 일정을 소화해야 했다. 또 작업 기간이 길어져서 잊혀지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더 무리하게 몰두했다. 체력 분배가 가장 힘들었다.

-이번 싱글 이후에는 정규앨범이 발매되는데, 힌트를 조금 더 말해준다면.

▶스케일 큰 뮤직비디오를 여러 편 찍었다. 전체를 아우르는 스토리텔링은 웹툰으로 완성될 예정이다. 단순한 음악 앨범 이상의 즐길거리와 여러가지 컨텐츠를 준비했다. 무엇보다 비비의 첫 캐릭터가 곧 탄생된다! 귀여워해주시길~.

-앞으로 비비는.

▶계속 재미있게 해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 저는 또 다음 이야기 만들러 갑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