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영장심사 출석..취재진 앞 묵묵부답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9.28 11:22 / 조회 : 5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작곡가 돈스파이크/사진=김창현 기자 chmt@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뮤지션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시작했다.

돈스파이크는 이날 오전 10시 11분쯤 법원에 도착했다. 그는 마약 투약 혐의 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답하지 않은 채 법원으로 들어섰다. 돈스파이크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서울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 등으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도 압수했다. 그가 소지한 필로폰은 1000회분에 해당되며, 시가 1억원으로 추산된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돈스파이크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했다. 그는 체포된 뒤 받은 간이 시약 검사 결과에서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고,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지난 1996년 포지션 객원 멤버로 데뷔했다. 돈스파이크는 MBC '나는 가수다'에서 김범수 등의 무대를 책임지는 등 프로듀서로서 존재감을 알렸다. 그는 이후 요식업계로도 진출, 여러 예능에서 먹방 콘텐츠로 인기를 얻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6세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한 바 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