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 미디어데이] 제주 정운의 도발, "조성환 감독님 ACL 비행기 우리가 탈게요"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9.28 15:38 / 조회 : 4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마포] 곽힘찬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정운이 인천유나이티드에 재치 있는 도발을 했다. 그리고 인천 조성환 감독의 유머 넘치는 답변도 돋보였다.

28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파이널 라운드A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상위 6팀 감독과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남은 경기에서 마지막 선전을 다짐했다.

팬들 앞에 선 정운은 “우리가 다섯 경기 남았는데 제주의 자부심을 갖고 남은 경기엣 제주 팬들을 위해서 좋은 경기를 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제주는 남기일 감독의 지휘 아래 2년 연속 파이널A 진출을 이뤄냈다.

현재 제주는 5위에 올라있다. 4위 인천과의 승점 차는 3점에 불과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서는 최소 4위 이상에 들어야 한다. 그때 정운이 인천을 향해 도발을 했다. 정운은 “조성환 감독님, 비행기는 우리가 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조성환 감독의 반응이 흥미로웠다. 조성환 감독의 얼굴은 굳어있었다. 진행을 맡은 박문성 해설위원이 “조크로 던진 것 같은데...”라고 웃자 조성환 감독은 “아, 우리 선수가 말하는 줄 알았다”라며 재치있게 받아쳤다.

정운은 ACL 진출을 위해 가장 이기고 싶은 팀으로 울산현대를 꼽았다. 제주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울산과 맞대결을 펼친다.

ACL은 파이널A에 진출한 팀들의 공통 목표다. FA컵에서 전북현대 또는 울산이 우승한다면 4위도 ACL 진출이 가능하기에 제주와 인천의 경쟁은 어느 때보다 심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