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 미디어데이] '청캡' 이청용, 팬들에게 약속..."우승하면 같이 캠핑 갑시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9.28 15:52 / 조회 : 46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마포] 곽힘찬 기자= ‘청캡’ 울산현대 이청용이 팬들에게 우승하면 같이 캠핑을 가겠다고 약속했다.

28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파이널 라운드A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상위 6팀 감독과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남은 경기에서 마지막 선전을 다짐했다.

팬들과 취재진 앞에 선 이청용은 “파이널A 일정이 남아있는데 모든 경기가 기대된다.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시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울산은 올 시즌 K리그1 우승에 가장 가까운 팀이다. 물론 주춤하던 전북현대가 턱밑까지 추격해왔지만 아직 승점 5점 차다. 이청용은 ‘캡틴’답게 가장 이기고 싶은 팀으로 망설임 없이 전북을 꼽았다. 전북을 이기면 이변이 없는 이상 우승을 확정할 수 있다.

그동안 울산은 막판에 항상 미끄러졌다. 전북이 시즌 막바지에 뒤집기로 우승을 차지했다. 트라우마가 있을 법하지만 올 시즌은 다르다. 이청용도 자신감이 넘쳤다. 다른 5팀이 입을 모아 “울산을 이기고 싶다”라고 하자 이청용은 “우리가 잘하고 있는지 궁금했는데 모두 우리를 뽑는 걸 보니 우리가 잘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울산은 대표팀급 국내 선수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지만 외국인 선수들의 기량도 뛰어나다. 마틴, 바코, 아마노 등 모두 K리그1 탑급 선수들이다. 이청용은 “모든 선수 기대가 크고 특히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국내 선수들만큼 팀에서 큰 책임감을 갖고 해주고 있고 이들이 골을 많이 넣어주면 우승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팬들이 기다리던 울산의 우승이 가까워진 지금 우승 공약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홍명보 감독은 “우승을 하고 그다음에 얘기를 하자”라며 말을 아꼈지만 이청용은 달랐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이청용은 팬들이 “캠핑 가요”를 외치자 웃으며 “우승을 하면 팬들과 모여서 다같이 캠핑을 가겠다”라고 약속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