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송새벽 "라미란과 제주집서 상견례, 마력 있는 배우"[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9.29 12:01 / 조회 : 15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컴백홈'(감독 이연우)의 주연배우 송새벽이 29일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모든 것을 잃고 15년 만에 고향으로 내려오게 된 무명 개그맨 기세(송새벽 분)가 거대 조직의 보스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컴백홈'은 10월 5일 개봉예정이다. /사진제공=날개엔터테인먼트 2022.09.29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송새벽이 영화 '컴백홈'에서 라미란, 이범수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29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송새벽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컴백홈'은 모든 것을 잃고 15년 만에 고향으로 내려오게 된 짠내 폭발 개그맨 '기세'(송새벽 분)가 거대 조직의 보스를 상속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코미디부터 범죄 스릴러까지 모든 장르를 넘나드는 캐릭터 장인 송새벽이 짠내 폭발 무명 개그맨 '기세' 역을 맡았다. '기세'는 한국의 찰리 채플린이 되기 위해 서울로 향했지만, 무명으로 보낸 세월이 어언 7년인 개그맨.

이날 송새벽은 영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라미란, 이범수에 대해 "워낙 두 배우 팬이었다. 옛날부터 이범수 선배는 굉장히 오래전부터 코미디 연기를 하셨고, 제가 그 작품을 거의 다 본 것 같은데 같이 하게 돼서 영광이었다. 두 분의 매력은 관객들이 잘 아시리라는 생각이 들고, 제가 어떻게 설명하기는 어려운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일단 라미란 선배는 촬영 들어가기 전에 한번 제주도에 놀러 오셨다. 촬영 들어가기 직전에 밥 한 끼 먹자고 오셔서 상견례를 했다. 얘기도 많이 나누고, 친해졌기 때문에 촬영 들어갔을 때 한결 편하게 호흡을 맞췄다. 사람을 편하게 해주는 마력이 있으시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범수에 대해서는 "전체 리딩 전까지 굉장히 궁금했다. 어떤 선배님이실지, 말 걸기 어려운 불편한 느낌이 있지 않을까 생각도 들고 그간의 이미지 때문인지 약간 어색함이 있었다"며 "근데 전체리딩 끝나고 그 감정이 다 녹았다. 너무 유쾌하시고, 농담도 건네주시고, 분위기도 편하게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한편 '컴백홈'은 오는 10월 5일 개봉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