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엄복동' 제작, 내가 부족해 흥행 실패..좋은 경험"[인터뷰③]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10.01 08:00 / 조회 : 767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컴백홈'(감독 이연우)의 주연배우 이범수가 29일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모든 것을 잃고 15년 만에 고향으로 내려오게 된 무명 개그맨 기세(송새벽 분)가 거대 조직의 보스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컴백홈'은 10월 5일 개봉예정이다. /사진제공=날개엔터테인먼트 2022.09.29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이범수가 자신이 제작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 대해 밝혔다.

29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컴백홈'의 배우 이범수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컴백홈'은 모든 것을 잃고 15년 만에 고향으로 내려오게 된 짠내 폭발 개그맨 '기세'(송새벽 분)가 거대 조직의 보스를 상속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앞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의 제작자 겸 배우로 참여한 이범수는 "배운 것도, 느낀 것도 많다. 당시 너무 갑작스럽게 제작을 하게 됐다"며 "제가 많이 부족했다. 책임감과 열정은 가득했지만 기술적으로 미흡했다고 돌이켜보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왜 영화를 만들게 됐을까'하는 생각도 들고, '내가 원해서 영화를 만들었다면 첫 단추를 잘 뀄을 텐데'라는 아쉬움도 든다. 근데 좋은 경험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 제작을 거절하지 않았던 이유는 배우는 누군가가 판을 깐 자리에 선택받아 노는 다소 수동적인 역할인데, 제작을 하면서 먼저 판을 깔고, 이야기를 만드는 능동적인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며 "어찌 됐든 잘 안 된 건 틀림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컴백홈'은 오는 10월 5일 개봉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