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이름이 '퍼펙트 괴물'과 같네, 日 야구팬 "160㎞로 오는 거 아냐?"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09.30 00:08 / 조회 : 143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사키 로키. /사진=지바 롯데 SNS 갈무리
태풍 이름이 야구선수와 같다면 팬들의 이야깃거리가 될 수 있다. 바로 일본의 '퍼펙트 괴물' 사사키 로키(21·지바 롯데)에게 일어난 일이다.

일본 매체 산케이 스포츠는 29일 "제18호 태풍 '로키'의 일본 이름이 사사키와 같아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태풍 로키는 지난 28일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에서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30일부터 방향을 틀어 일본 오른쪽으로 향하는 로키는 한국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고 오는 4일 열대저기압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로키는 미국에서 지은 태풍 이름으로, 괌의 차모로족이 쓰는 남성 이름에서 따왔다고 한다. 지금까지 몇 차례 같은 이름의 태풍이 발생했지만, 한국에 큰 피해를 준 사례는 없었다.

그런데 이 태풍 로키가 화제가 된 것은 바로 사사키 로키의 이름과 같았기 때문이다. 프로 3년 차인 사사키는 올해 포텐션을 터트리고 있다. 29일 기준 그는 20경기에 등판, 9승 4패 평균자책점 2.02를 기록 중이다. 최고 시속 164km의 패스트볼을 앞세워 129⅓이닝 동안 173개의 삼진을 잡아내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지난 4월 10일 오릭스전에서는 9이닝 동안 일본프로야구(NPB) 정규이닝 최다인 19탈삼진을 기록하며 퍼펙트 게임을 달성했다. 팀 역사상 49년 만에 나온 기록이었다. 이에 미국에서도 주목할 정도였다.

매체는 태풍 발생 소식을 접한 야구팬들의 반응을 소개했다. 인터넷 상의 야구팬들은 "시속 160km로 진행하려나", "완벽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 팬은 "(롯데의 연고지) 지바에 상륙할 것인가"는 말을 남겼다.

만약 태풍이 시속 160km의 풍속으로 진행한다면 일본은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이 속도는 초속 44.4m로, 이는 기상청 기준 '매우 강력'(초속 44~53m)에 해당한다. 이 속도로 지바에 상륙한다면 무시무시한 결과를 낼 수 있다.

일본 입장에서는 다행스럽게도 태풍은 야구팬들의 바람을 들어주지 않았다. 태풍 로키는 오는 30일 풍속 '강'(초속 33~43m) 단계까지 올라가지만 이후 점점 약해질 것으로 예상되며, 일본과 최근접하는 위치도 약 570km로 추산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