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사계' 6기 영호X영자, 안타까운 이별 '감성VS현실' 성격차이 [★밤TView]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9.30 00:27 / 조회 : 83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방송화면
'나솔사계'에서 6기 영호와 6기 영자가 이별한 이유를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ENA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 스핀 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나솔사계')에서는 '나는솔로' 이후 커플로 발전됐지만 이별하게 된 6기 영호와 6기 영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제작진은 영호에 "영자 님과 어떻게 지내세요"라고 물었다. 영호는 "서로 각자의 길을 응원하기로 했다"며 헤어져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영숙은 "이별한 지가 한 달 넘어 아직 실감이 안 난다"며 여태까지 했던 이별하고는 느낌이 다르다고 전했다.

영숙은 "예전에는 헤어지면 소식도 들을 수도 없었다. 보통 이별하면 다 SNS 차단하고 소식 듣기가 힘든데 저희는 알려지다 보니까"라고 전했다. 김가영은 둘의 영상에 "만남이 있으면 이별도 있는 거다"라며 이해했다.

영호는 "성격 차이나 전달하는 어법이나 방식 이런 게 헤어짐에 큰 요인이었다. 현실 영숙의 직업이 MD인데 MD 같은 사랑을 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영숙은 "저는 약한 모습을 싫어하는데 예술을 하는 사람이라 많이 감수성이 풍부하고 그런 점이 있었다. '멘탈이 왜 이렇게 약해' 지적했다. 오빠는 저한테 기계 같다고 했다"라며 성격차이로 헤어졌다고 전했다.

image
/사진='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방송화면
앞서 '나솔사계'에서는 3기 영숙의 모습도 그려졌다.

영숙은 주말 아침 침대에서 일어나 주방을 향했다. 영숙은 견과류와 바나나를 이용하여 건강식을 만들어 아침식사했다.

이후 제작진이 영숙의 근황을 물었다. 영숙은 "저는 솔로 나라 갔다 와서 큰 변화 없이 지냈던 것 같다. 그냥 일하고 남자친구도 안 생겼다"고 밝혔다. 영숙은 아침식사 후 미국 드라마를 보며 즐거워했다. 영숙은 회사에서 영어를 사용할 일이 많다며 영어 공부를 위해 이것저것 시도해 보았고 미국 드라마를 보게 됐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하루 종일 집에 있는 영숙에 "오늘 계획 있으신지"라고 물었다. 영숙은 "제가 주말에는 좀 여유 있게 보낸다. 오늘 '인기가요'봐야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숙은 "25년 넘게 본 것 같다. 거기서 이제 괜찮은 애들은 챙겨보고 있다"며 여전히 덕질 중이라고 밝혔다. 이후 영숙은 집안에서 댄스게임을 즐겼다. 영숙은 다이어트를 대신하고 있다며 실력 있는 댄스를 선보였다. 이에 데프콘은 "삶에 부족함이 없다"라며 감탄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