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맛' 조혜련 "여행사진 찍었더니 최홍만처럼 나와" 폭소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9.30 10:40 / 조회 : 54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방송인 조혜련이 '여행의 맛' 촬영 중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으로 오해를 산 경험담을 밝혔다.

30일 오전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여행의 맛'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진PD,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이 참석했다.

조혜련은 여행 에피소드 중 "박미선 씨가 파노라마 사진을 찍었는데 내가 최홍만처럼 나왔더라. 김수용 씨가 사진을 보다가 '최홍만 씨가 여기 왜 있죠?'라고 묻더라"고 웃음을 자아냈다.

김용만은 "다른 데는 잘 나왔는데 네 얼굴에서 굴곡이 나왔다"며 웃었다. 이에 이경실은 "혜련이가 막 늘어났어"라며 웃음을 더했다.

image
/사진=TV조선


이경실은 이번 여행을 하며 느낀 점으로 "내가 리드한다고 생각했는데 미선이가 우릴 조종하더라"고 전했다. 지석진은 "그거 몰랐냐. (박미선이) '언니가 나가'라고 하더니 (이경실이) 얼른 일어나더라"고 증언했다.

'여행의 맛'은 개그계 대표 30년 지기 조동아리(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와 매콤 살벌 입담의 원조 센 언니들(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의 컬래버 여행 예능. 3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