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김건희와 2억 2천만원에 도장 "포수+우완 파이어볼러 재능"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10.01 16:22 / 조회 : 1847
  • 글자크기조절
image
키움 김건희.
키움 히어로즈가 2023 신인 선수 12명 전원과 입단 계약을 완료했다.

키움 히어로즈 구단은 1일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지명한 김건희(원주고)와 계약금 2억2천만원에 입단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김건희는 강하고 정확한 송구력을 가진 포수일 뿐 아니라, 140km 후반대의 빠른 공을 던지는 우완 파이어볼러로서의 재능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계약을 마친 김건희는 "지명됐을 때는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계약을 하니 실감도 나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든다. 팀에 반드시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밖에 2라운드 전체 12번으로 지명한 김동헌(포수/충암고)은 1억5천만원, 16번 오상원(투수/선린인터넷고)은 1억1천만원에 각각 계약했다.

김동헌은 지난 4월 KIA 타이거즈와 트레이드를 통해 확보한 2라운드 지명권으로 지명한 선수다. 구단은 "안정된 포수 수비와 장타력을 갖춘 유망주다. 오상원은 다양한 구종이 강점인 투수"라고 설명했다.

3라운드에서 지명한 박윤성(투수/경남고)은 9천만원에 계약했다. 4라운드 이승원(내야수/덕수고)과 5라운드 송재선(외야수/한일장신대)은 각각 7천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6라운드 우승원(내야수/충암고)과 7라운드 박성빈(포수/대전고)도 각각 5천만원에 입단을 확정했다. 8라운드 이호열(내야수/라온고)와 9라운드 변헌성(포수/유신고)은 각각 4천만원에, 10라운드 안겸(포수/배재고)과 11라운드 서유신(내야수/원광대)은 각각 3천만원에 각각 사인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