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침묵+에메르송 퇴장' 토트넘, 아스날에 1-3 완패... 리그 첫 패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10.01 22:21 / 조회 : 6187
  • 글자크기조절
image
1일 아스날과의 북런던더비에 나서 패스를 시도하고 있는 토트넘 손흥민(왼쪽). /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아스날과의 시즌 첫 북런던 더비에서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 손흥민은 침묵을 지킨 가운데 에메르송 로얄은 퇴장을 당했다.

토트넘은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날과의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북런던 더비'에서 1-2로 졌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 개막 8경기 만에 첫 패배(5승 2무)를 기록, 승점 17로 3위 자리를 유지했다. 아스날은 승점 21(7승 1패)로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지난 레스터 시티전에서 교체로 출전해 '해트트릭(3골)'을 달성했던 손흥민은 이날 한 경기 만에 선발로 복귀했지만 공격 포인트와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손흥민은 오는 5일 오전 4시 프랑크푸르트와의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를 통해 시즌 4호골에 다시 도전한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을 중심으로 손흥민과 히샬리송이 좌우 측면 공격수로 나서는 3-4-3 전형을 가동했다.

이반 페리시치와 로드리고 벤탄쿠르,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에메르송 로얄이 미드필드진을 구축했고, 클레망 랑글레와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수비라인에 섰다. 골키퍼는 위고 요리스.

image
1일 아스날과의 북런던 더비에 나선 손흥민(왼쪽). /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먼저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다. 전반 13분 손흥민의 프리킥이 다이어에 발에 맞고 흐른 공을 히샬리송이 슈팅했다. 다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아스날이 주도권을 쥔 채 토트넘을 압박했다. 전반 16분 그라니트 샤카의 중거리 슈팅은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전반 20분 균형을 깨트렸다. 벤 화이트의 패스를 받은 토마스 파티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토트넘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이에 질세로 토트넘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28분 손흥민이 폭발적인 드리블 돌파로 기회를 잡았다. 이후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공격을 전개하던 히샬리송이 상대에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케인이 키커로 나서 균형을 맞췄다.

토트넘은 그러나 후반 4분 다시 리드를 빼앗겼다. 바카요 사카의 슈팅을 요리스 골키퍼가 쳐낸 공이 로메로에 맞고 골키퍼 뒤로 흘렀고, 이를 가브리엘 제주스가 빈 골문을 향해 차 넣었다.

image
1일 아스날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에메르송 로얄(왼쪽 두 번째)에게 레드카드를 주고 있는 주심. /AFPBBNews=뉴스1
설상가상으로 토트넘은 후반 17분 에메르송이 퇴장을 당했다. 가브리엘 마르티넬리의 돌파를 저지하던 과정에서 뒤늦게 다리를 걸었다. 결국 주심은 다이렉트 퇴장을 명했다. 한 골 뒤진 토트넘은 수적으로도 열세인 상황에서 남은 시간을 치러야 했다.

에메르송 퇴장 5분 만에 아스날이 승기를 굳혔다. 마르티넬리의 패스를 받은 샤카가 상대 수비를 역동작 드리블로 무력화시킨 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수적 열세 속에 2골 차로 벌어지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후반 26분 4장의 교체 카드를 한 번에 활용했다. 손흥민과 히샬리송, 페리시치, 랑글레가 빠지고 이브 비수마와 다빈손 산체스, 라이언 세세뇽, 맷 도허티가 투입됐다.

토트넘은 남은 시간을 5-3-1 전형으로 치렀다. 최전방엔 케인 홀로 최전방에 서 있었다. 반전을 일으키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경기는 아스날의 3-1 승리로 막을 내렸다.

image
1일 아스날과의 북런던 더비에 나선 손흥민(오른쪽).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