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34R] ‘한교원 멀티골’ 전북, 포항 3-1 제압...4연승+선두 추격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0.01 20:45 / 조회 : 525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전북현대가 안방에서 포항스틸러스를 제압했다.

전북은 1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포항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34라운드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4연승을 질주하면서 선두 울산현대를 승점 5점 차로 계속 추격했다.

전북은 4-2-3-1 전술을 꺼냈다. 구스타보가 원톱을 구성했고 바로우, 강상윤, 한교원이 2선에 위치했다. 백승호와 맹성웅이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김진수, 박진섭, 홍정호, 김문환이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포항 역시 4-2-3-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허용준이 최전방에 위치했고 이광혁, 고영준, 임상협이 뒤를 받쳤다. 신광훈과 신진호가 3선을 구성했고 완델손, 이광준, 하창래, 김용환이 수비를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가 꼈다.

공격의 포문은 포항이 텄다. 전반 3분 신진호가 회심의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전북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5분 강상윤의 슈팅으로 맞불을 놨다.

0의 균형은 전북이 깼다. 전반 11분 한교원의 패스를 받은 김문환이 문전으로 돌파한 후 컷백을 내줬고 이것을 쇄도하던 바로우가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선제골 이후 분위기가 살아났고 공격적인 운영을 통해 추가골을 노렸다.

포항도 고삐를 당겼다. 그러던 전반 32분 동점골로 추격에 나섰다.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된 김용환의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허용준이 간결한 터치로 득점을 만들었다. 한 골씩 나눠 가진 양 팀은 불이 붙었다. 하지만, 추가골 없이 전반전을 1-1로 마쳤다.

전북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꺼냈다. 강상윤을 빼고 조규성을 투입하면서 최전방 공격을 강화했다. 계속해서 포항의 진영에서 볼 소유 시간을 늘리면서 기회를 엿봤다.

계속 두드리던 전북은 후반 12분 추가골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바로우의 패스를 받은 한교원이 골키퍼가 나와 공간이 비어있는 것을 보고 슈팅을 때렸는데 그대로 득점으로 이어졌다. 일격을 당한 포항은 임상협, 신광훈를 빼고 이수빈, 김승대를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전북은 추가골로 격차를 벌렸다. 후반 27분 후방에서 연결된 박진섭의 킬 패스를 받은 한교원이 회심의 슈팅을 가져갔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하지만, 세컨드 볼 상황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팀에 세 번째 골을 안겼다.

일격을 당한 포항은 고삐를 당기면서 추격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전북의 공세를 막아내지 못하면서 애를 먹었다.

전북의 공세는 멈추지 않았다.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대를 강타하는 등 추가 득점 의지를 불태웠다.

승리의 여신은 전북의 편이었다. 바로우와 한교원의 활약을 앞세워 4연승을 질주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