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욱, 불륜 제자 주세빈 합류에 좌불안석..창백한 얼굴 [디 엠파이어]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10.02 16:57 / 조회 : 137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에서 김선아와 안재욱, 주세빈의 불편한 삼자대면이 성사된다.

2일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SLL) 4회에서는 법복 가족 부부 한혜률(김선아 분)과 나근우(안재욱 분)의 데이트 현장에 홍난희(주세빈 분)가 합류하면서 세 남녀의 아슬아슬한 저녁 식사가 시작된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한혜률, 나근우 부부와 함께 홍난희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대중이 알고 있는 것처럼 다정한 애정을 나누는 두 사람을 지켜보는 홍난희의 싸늘한 표정이 불길함을 자아낸다.

심지어 한혜률과 홍난희가 나근우를 곁에 앉혀놓은 채 시선을 주고받아 팽팽한 긴장감을 유발한다. 자신의 눈빛을 피하지도 않고 온몸으로 받아내는 홍난희를 지켜보던 한혜률은 비밀스러운 두 사람의 관계를 꿰뚫어 보듯 치명적인 한 마디로 분위기를 압도할 예정이다. 특히 가시방석에 앉은 것처럼 창백한 나근우의 표정에서 한혜률의 기세가 어느 정도인지를 짐작케 한다.

극 중 한혜률과 나근우는 부와 명예는 물론 능력과 금슬까지 갖춘 모두의 워너비 부부로 각광받고 있다. 함께 떡볶이를 먹는 사진만으로도 세간의 화제를 집중시킬 만큼 이들이 갖는 파급력은 어마어마하다. 하지만 완전한 가면 뒤에는 뜻밖의 사생활이 숨겨져 있었다. 다정한 남편 나근우가 자신의 제자 홍난희와 외도를 저지르고 있던 것. 심지어 홍난희가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이유" 때문에 나근우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음이 밝혀지면서 무수한 추측을 남겼다.

특히 지난 3회에서는 홍난희가 컴퓨터를 전공했던 과거를 되살려 곤경에 처한 한혜률을 도우러 출동하면서 위기감을 더했다. 과연 나근우를 사이에 둔 두 여자의 만남이 어떤 양상을 띠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4화는 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