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거슨 감독님 괜찮으세요? '박살난 맨유' 보며 침통한 표정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10.03 11:43 / 조회 : 2206
  • 글자크기조절
image
맨유의 패배를 바라보며 침통한 표정을 짓는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사진=데일리미러 캡처
'명장' 알렉스 퍼거슨(81) 전 감독이 이끌었던 '황금기' 맨유(잉글랜드)는 없었다. 박살난 맨유를 보며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맨유는 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시티와 원정경기에서 3-6 대패 망신을 당했다. 상대 공격수 엘링 홀란드, 필 포든 두 명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했다. 후반 추가시간 맨유 앙토니 마샬이 멀티골을 넣었지만 승부는 이미 끝난 뒤였다.

경기에 진 것도 진 것이지만, '최대 라이벌' 맨시티를 상대로 압도적인 열세를 보였다는 점에서 충격이 더욱 컸다. 퍼거슨의 표정도 이를 대변했다. 전반 44분 맨유가 0-4로 끌려가자, 관중석에 있던 퍼거슨 감독이 상당히 언짢아하는 모습이 중계화면에 잡혔다. 퍼거슨의 얼굴이 완전히 굳어있었다. 이날 영국 데일리미러도 "퍼거슨의 표정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며 악몽 같았던 맨유 분위기를 전했다.

1986년 맨유 지휘봉을 잡은 퍼거슨은 잉글랜드 역사상 최고 감독으로 꼽힌다. EPL 우승만 13차례나 차지했고, 유럽챔피언스리그에서도 2번이나 정상에 올랐다. 특히 1998~1999시즌에는 트레블을 달성했다. 2012~2013시즌을 끝으로 감독에서 물러났다. 맨유 황금기를 이끌었던 장본인이니 팀 패배를 더욱 받아들이지 못할 듯하다.

이번 패배로 맨유는 4연승 행진이 깨졌다. 시즌 성적 4승3패(승점 12)로 리그 6위를 기록 중이다.

경기 후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은 "긍정적인 부분도 있지만, 지금은 그렇게 생각할 수 없다. 우리는 팬들을 실망시켰다. 우리 자신을 실망시켰고, 저 또한 크게 실망했다. 하지만 이를 감수하고 배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image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