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드림', 故 김성재 아바타 완성 '트리뷰트' 무대..시청자 추억 소환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10.04 08:52 / 조회 : 498
  • 글자크기조절
image
image
image


'아바드림'에서 펼쳐진 첫 번째 꿈의 무대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지난 3일 첫 방송한 TV CHOSUN 새 프로그램 '아바드림'에서는 '기록희' 은가은과 '음악깡패' 신인선의 개성 넘치는 무대가 공개됐다. 이와 함께 27년 전 세상을 떠난 가수 故 김성재가 아바타로서 그의 동생 김성욱과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작진에 따르면 '아바드림(AVA DREAM)'은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버추얼 아바타가 등장해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이는 한국 최초의 메타버스 AI 음악쇼. 일명 '드리머'들이 상상만 했던 '또 다른 나'를 버추얼 아바타로 구현해 무대에 올라 색다른 음악과 재미를 시청자들에게 선사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주 기록자 '기록희'와 두 얼굴의 기부 천사 '음악깡패'가 등장했다. '기록희'는 남다른 텐션으로 끼와 가창력을 자랑했고, '음악깡패'는 어떤 소리도 복사가 가능한 '인간 복사기'의 재주로 웃음을 자아냈다.

'기록희'의 정체는 가수 은가은이었다. 그는 자신의 아바(AVA) '기록희'와 정경화의 '나에게로의 초대'를 함께하며 폭발적인 성량을 자랑해 시청자들에게 귀 호강을 안겼다. 그는 "가수를 꿈꿨을 때부터 내 이름을 사람들에게 기억시키고 싶었다"며 "모든 것을 다 기록하는 '기록희'로 내 이름을 영원히 잊히지 않게 기록하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뮤지컬 배우 민우혁부터 가수 나태주, 배우 송진우까지 다양한 추측을 낳았던 '음악깡패'의 정체는 가수 신인선이었다. 그는 자신의 아바 '음악깡패'와 함께 걸그룹 미쓰에이 '배드 걸 굿 걸(Bad Girl Good Girl)'을 노래하며 남다른 끼와 가창력을 뽐냈다.

은가은과 신인선은 자신들의 아바타들과 함께하는 컬래버레이션 무대 '아바팅'도 선보였다. 남진의 '상사화'를 선곡한 이들은 진한 감성으로 가슴을 울리는 무대를 완성했다.

'트리뷰트'는 시대의 트렌드 리더였던 고(故) 김성재를 기억하는 헌정 무대로 많은 시청자들의 추억을 자극했다. 먼저 고 김성재의 동생 김성욱이 '드리머'로 무대에 올라 형과 함께 했던 기억들을 공개했다.

김성욱은 고 김성재의 아바와 '말하자면'으로 감동적인 무대를 연출했다. 27년 만에 다시 만난 형제의 모습을 본 드림캐처와 관객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김성재의 예전 모습 완벽히 복원한 AI 기술은 물론, 그의 생전 인터뷰 그리고 노래에서 추출한 음성으로 만든 김성재의 목소리가 놀라움과 반가움을 동시에 전달했다.

또한 김성욱은 고 김성재에게 전하지 못했던 편지를 공개해 뭉클함을 더했다. 그는 "형은 나에게 있어 영웅이자 이상형이다. 언제나 형이 자랑스럽다"라고 고백해 모두의 눈시울을 촉촉하게 적셨다.

고 김성재의 어머니도 인터뷰를 통해 "성재의 목소리를 한 번이라도 듣고 싶었다"라며 "현실에선 만날 수 없지만 이렇게라도 우리가 족이 만나게 돼 너무 기쁘다. 성재가 많이 웃고 행복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방송이후 시청자들은 의미있는 무대였다고 호평했다.

'아바드림'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image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