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차를 탄 여자' 정려원, 런던영화제 진출..오늘(4일) 출국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10.04 10:10 / 조회 : 101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정려원이 런던영화제 참석을 위해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22.10.04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배우 정려원 주연의 영화 '하얀 차를 탄 여자'가 런던과 샌디에이고 해외 영화제에 진출한다.

정려원의 열연에 힘입어 지난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에서 '코리안 판타스틱 배우상'과 '왓챠가 주목한 장편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 '하얀 차를 탄 여자'가 런던국제영화제(BGI)와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SDIFF)와 같은 국제 유수 영화제에 초청받아 이목을 끌고 있는 것.

'하얀 차를 탄 여자'는 피투성이가 되어 작은 병원에 나타난 여자 도경(정려원 분)과 사건의 진실을 좇는 형사 현주(이정은 분)의 이야기를 쫓아가는 스릴러물이다. 정려원은 극 중 사건의 포문을 연 주인공이자 베스트셀러 작가로 무거운 비밀을 감춘 인물의 불안정한 심리를 심도 있게 그려내며 국내 평단을 매료시켰다.

image
하얀 차를 탄 여자 / 사진=영화 포스터
그런 그가 '하얀 차를 탄 여자'로 해외 영화 팬들을 만나기 위해 4일 출국했다. 오는 5일에 개막하는 제66회 런던국제영화제는 영국에서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국제영화제로, 7~8일, 프린스 찰스 시네마(Prince Charles Cinema)와 오데온 럭스 극장(ODEON Luxe West End)에서 3회에 걸쳐 상영된다. 특히, 개막 전부터 전석 매진의 기록을 세워 작품을 향한 전 세계인들의 높은 기대감을 증명하고 있다.

이후 정려원은 19~23일까지 진행되는 제22회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에 참석, 샌디에이고에서도 레드카펫을 비롯해 다양한 공식 행사에 방문하며 관객과 소통을 나눌 예정이다.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는 여러 나라에서 제작된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만날 수 있는 영화제로, 현재 국내 콘텐츠에 대한 인기가 고조되어 있는 만큼, '하얀 차를 탄 여자'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