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 영화 '지옥만세'로 부산국제영화제 참석..관객 만난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0.04 10:19 / 조회 : 99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성훈 /사진=BH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성훈이 영화 '지옥만세'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4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박성훈은 오는 5일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오른다.

박성훈이 출연한 '지옥만세'(Hail to Hell)는 영화진흥위원회의 한국영화아카데미(KAFA)에서 제작한 장편 실사 극영화로 임오정 감독이 연출을 맡은 작품. 집단 괴롭힘으로 세상을 떠나고 싶어하는 두 소녀 '나미'(오우리 분)와 '선우'(방효린 분)가 자신들을 괴롭혔던 가해자 '채린'(정이주 분)의 행복한 근황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얘기를 그린 작품이다.

박성훈은 극 중 전도사 '명호' 역을 맡았다. 겉으로는 건실해 보이지만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로, 두 소녀가 빚어내는 갈등의 한 가운데서 긴장감을 부여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박성훈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작품 초청으로 처음 참석하게 됐다. 감독님, 배우들과 함께 하는 자리이기에 더 영광스럽고 설레는 마음이 크다. 부산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처음으로 선보이는 재기발랄한 영화 '지옥만세'에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 드린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박성훈이 초청된 부문은 아시아 신인 감독들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영화를 소개하는 뉴커런츠 섹션으로 부산국제영화제의 대표 경쟁 부문이다. '지옥만세'는 월드 프리미어 상영으로 주연 배우 박성훈은 5일 개막식 레드카펫을 비롯해 9일, 11일 두 번의 상영 전 무대인사에 참여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편 박성훈은 오는 11월 첫 방송될 KBS 2TV 드라마 스페셜 2022 TV시네마 '유포자들'과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로 2023년 안방극장을 찾는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