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지, 밤중 경비실 인터폰에 불쾌 "무례한 거 맞죠?" [스타IN★]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0.04 11:58 / 조회 : 62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은지가 경비실 연락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은지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밤 11시 반에 경비실에서 인터폰이 왔어요. 밤 11시 반에.. 일반적인 걸까요?"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두 눈을 질끈 감고 있는 박은지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 "저도 깨고 태린이(딸)도 깨고. 이거 너무 무례한 거 맞죠?"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은지는 지난 2018년 2살 연상의 재미교포 남편과 결혼했다. 이후 지난해 11월 딸을 품에 안았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