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탁재훈 "임원희·이상민·김준호, 텐션 높으면 의심한다"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10.04 23:46 / 조회 : 59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탁재훈이 서로의 행복을 의심한다고 말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텐션 부자' 장영란, 김호정, 이국주가 돌싱포맨을 찾은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정호는 텐션의 간극을 줄여줄 방법을 소개했다. 김호정 "리엑션 마니또를 준비했다.. (생략) 이름을 뽑아서 뽑힌 사람이 이야기할 때 티 안 나게 더 리액션을 해야 한다"라고 규칙을 설명했다.

임원희는 "자기가 자기를 뽑으면 어떻게 하냐"라고 물었고, 김호정은 "그럼 자기가 말하고 더 크게 웃어야 한다"라며 마니도 규칙을 말했다.

이어 높은 텐션 이상민은 장영란, 김호정, 이국주에게 높은 텐션에 대해 여러 가지 질문을 던졌다. 이야기를 듣던 탁재훈은 "우린 조금이라도 누가 밝잖아? 그럼 의심을 계속 받아 의심을"이라고 말했다.

이에 장영란, 김호정, 이국주는 의아해했고, 탁재훈은 "세명이 한 명을 의심한다. 재 무슨 좋은 일이 있는 거지? 주식이 올랐나? 꽁돈이 생겼나? 여자가 생겼나? 이런 눈치를 본다. 그게 부담스럽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무도 반응하지 않자 이상민은 "재훈이 형 마니또는 누구야? 아무도 리액션 하는 사람이 없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