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PD "프라임킹즈 탈락 충격, 제작진도 예상 못 해" [인터뷰①]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0.05 19:00 / 조회 : 85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 총연출을 맡은 최정남 PD가 첫 탈락 크루였던 프라임킹즈에 대해 언급했다.

5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상암 CJ ENM 센터에서 엠넷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 맨 파이터' 최정남 PD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는 스트릿 강국 대한민국에서 펼쳐질 남자들의 거친 춤 싸움을 담는다.

지난달 20일 방송된 '스맨파'에서는 첫 탈락 크루가 발생했다. 당시 유력 우승 후보였던 프라임킹즈는 뱅크투브라더스와 탈락 배틀에 올랐다. 치열한 경합 끝에 프라임킹즈는 2대3으로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이는 최정한 PD를 비롯한 제작진도 예상하지 못한 결과였다고. "프라임킹즈가 그렇게 빨리 탈락할 줄 몰랐어요. 제작진도 충격이었죠. 프라임킹즈가 탈락 배틀에 오를지도 몰랐어요."

함께한 크루들도 상실감이 컸다. 최정남 PD는 "사실 프라임킹즈와 YGX는 교류가 많지 않은 크루였다. 그런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서로 알게 되고 관계가 끈끈해졌더라. 그래서 프라임킹즈가 떨어질 때 YGX가 많이 슬퍼했다"고 밝혔다.

image
/사진=엠넷
프라임킹즈의 탈락은 큰 여파를 불러일으켰다. 최후의 배틀에서 프라임킹즈가 아닌 뱅크투브라더스의 손을 들어준 저지(심사위원) 보아는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아야만 했다. 결국 보아의 소속사는 악플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와 관련해 최정남 PD는 "저지 관련 이슈가 있을 때 많이 속상했다"며 "저지분들의 심사평은 많지만 방송에 다 담을 수 없는 부분도 있다. 그러다 보니 방송에 담겨지지 못하는 부분에서 오해가 생기는 것 같다. 앞으로 정확한 심사평을 담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보겠다"고 언급했다.

최 PD는 '스맨파' 측에서도 출연자 보호를 위한 방법을 강구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지뿐만 아니라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분들에대한 욕설, 무분별한 발언에 대해 참아 주시면 좋겠다. 저희가 잘 만들어볼 테니 사랑으로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인터뷰②에 이어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