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PD "저지로 '스우파' 댄서 생각했지만…보아·우영·은혁 리스펙" [인터뷰②]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0.05 19:00 / 조회 : 90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 총연출을 맡은 최정남 PD가 저지 보아, 우영, 은형을 향해 '리스펙'을 표했다.

5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상암 CJ ENM 센터에서 엠넷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 맨 파이터' 최정남 PD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는 스트릿 강국 대한민국에서 펼쳐질 남자들의 거친 춤 싸움을 담는다.

'스맨파'는 가수 보아, 보이 그룹 2PM의 우영, 슈퍼주니어의 은혁을 저지(심사위원)로 내세웠다. 최정남 PD는 전문 댄서가 아닌 가수, 아이돌로 구성된 세 사람을 저지로 함께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image
가수 장우영, 보아, 은혁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서울에서 열린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스트릿 맨 파이터'는 진한 힙합 감성의 뱅크투브라더스(BankTwoBrothers), 퍼포먼스와 쇼맨십이 강한 어때(EO-DDAE), 실력과 대중성을 갖춘 프로젝트 크루 엠비셔스(Mbitious), 엑소, 트와이스 등 국내 탑 아이돌들의 퍼포먼스를 만들어낸 원밀리언(1MILLION), 트렌디한 안무로 K-POP신을 휩쓸고 있는 위댐보이즈(WeDemBoyz), 전세계가 리스펙하는 월드챔피언 저스트절크(JustJerk), 넘치는 에너지로 파워풀한 크럼프 댄스를 선보이는 프라임킹즈(PRIME KINGZ), 높은 인지도와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YGX 등 대한민국 댄스 신에서 내로라하는 8크루가 출연한다. 2022.08.23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먼저 보아에 대해 "(이전 시즌인)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도 저지로 나서 주셨다. 그래서 이번에도 보아를 중심축으로 (저지를 구성)했다"며 "'스우파' 당시 보아가 배틀, 퍼포먼스 미션에 있어 심사단으로 적합하다 생각했다. 댄서들도 그의 심사에 수긍해줬고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그래서 심사를 또 한 번 부탁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우영을 섭외한 이유도 밝혔다. 최 PD는 "우영은 배틀신에서 활약 많이 하고 배틀을 좋아하신다. 또 댄서도 많이 아신다. 미팅에서도 댄서에 대한 이야기, 프리스타일과 스트릿 댄스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해주셨다. 이에 대한 깊이가 남다르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은혁에 대해서는 "워낙 춤을 잘 추는 걸 알고 있었다. 그런데 디렉도 잘한다는 점에서 끌렸다.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과정에서 디렉에 대한 심사평도 들어갈 수 있을 거라 생각해 함께 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최정남 PD는 저지들에 대한 '리스펙'이 남달랐다. 그는 "'스우파'에 출연했던 댄서를 저지로 섭외할까 생각하기도 했다. 그런데 지금 저지들에 대한 리스펙이 컸다"고 말했다.

저지들이 전문 댄서가 아니라는 아쉬움은 스페셜 저지로 대신하려 했다. 그는 "물론 지금 세 명의 저지들이 열심히 해 주고 있다. 다만 전문 댄서들의 심사를 담아보려 스페셜 저지를 섭외했다"며 "스페셜 형식으로 더 (이야기를) 열어 보자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인터뷰③에 이어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