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맏형 진 입대 전 확정"…방탄소년단 병역, 12월 내 정리되나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0.05 15:32 / 조회 : 9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병역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확정하겠다고 예고했다.

5일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방탄소년단의 병역 문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는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의 주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문체부 장관은 "방탄소년단 멤버 진의 입대가 12월에 정리되는데 그전에 빠른 시간 내로 문체부 입장을 확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국방은 신성한 의무이고 병역은 공정의 상징이라는 점, 방탄소년단이 K-컬처 선봉장으로서 한국을 알리고 경제적으로 엄청난 파급효과를 끼친 점, 방탄소년단을 포함한 대중예술인과 순수예술인 사이의 형평성 문제, 방탄소년단 멤버 중 한 명이 군대에 갈 경우 완전체로서 공연 문제, 여론 분석과 20대 남성들의 의식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방탄소년단은 1992년 12월생인 맏형 진을 비롯해 RM,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까지 멤버 전원이 대한민국 국적자로 현역 입영 대상자다. 그중 진은 당초 지난해 12월 입대해야 했으나 대중문화예술 우수자에 대한 병역법이 개정되면서 올해 말까지 입영연기를 신청했다.

현재 국방위원회에는 예술·체육요원 편입대상에 BTS 등 대중문화예술인을 포함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병역법 개정안 3건이 계류돼 있다. 해당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진은 내년 초 입대를 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박 장관은 지난 8월 대중음악업계와 간담회에서 방탄소년단 병역 문제를 두고 여론을 수렴해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