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검승부' 도경수, 부실수사 경찰에 분노 "얼마 받았냐"[★밤TView]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10.05 23:40 / 조회 : 51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진검승부' 방송화면
'진검승부'에서 도경수가 경찰에 분노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진검승부'에서 진정(도경수 분)이 박예영 살인사건에 이상함을 느꼈다.

진정은 '서초동 박예영 폭행 및 살인사건'을 발견하고 이철기(연준석 분)에 "야 철기야. 이거 잘못 들어온 거 아니지"라며 사건에 관심을 보였다. 이후 진정은 김효준(이우성 분)에 사건에 대해 물었다. "김효준 씨는 박예영 폭행 및 살인사건으로 조사받고 있습니다"라고 말한 뒤 "얘기나 한번 들어보자. 네가 왜 여기 있는지"라고 물었다.

김효진은 자신을 무시하는 박예영의 태도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전했다. 진정은 "그래서 죽였다? 기분이 나빠서? 범행 다음날 자수함 왜? 자수할 거였으면 그날 했어도 됐잖나"라고 물었다. 김효진은 "피곤해서 잤어요"라고 말하며 미소를 보였다.

image
/사진='진검승부' 방송화면
한편 진정은 해당 사건을 파악하기 위해 관할 경찰서를 찾아 경찰에 수사보고서를 요청했다. 진정은 담당 경찰에 "확인할게 있어서요. 피해자 지문이 채취됐네요? 피해자 오른손 지문. 이상하지 않아요? 피해자 김효진은 왼손잡이거든?"라며 취조 영상을 확인하려고 했다. 경찰은 둘러대며 진정의 요구를 거절했고 진정은 "왼손 오른손 뭘로 썼는지 확인만 하면 되니까 영상 가져오세요"라고 했다.

경찰은 "아 더러워서 못 해먹겠네. 제가 부실수사라도 했다는 겁니까?"라며 언성을 높였다. 경찰은 "괜히 들쑤시지 말고 지금 굉장히 불편하게 하는 거야"라며 말을 돌렸다. 진정은 "영상 내놓기나 해요. 취조 영상 어디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경찰은 "하드 점검 중입니다. 점검 끝나면 보내드릴 테니까 들어가세요. 요즘 경찰들 이런 거 안 참아요? 험한 꼴 보기 전에 들어가세요"라고 전했다. 진정은 경찰의 책상 위 자동차 계약서를 발견하고 "얼마 받았냐? 한 8천"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의 팔목의 시계를 확인하고 "한 500 더?"라고 물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