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속죄포' 나상호, "오늘처럼 슈퍼매치서 수원 잡겠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0.05 22:36 / 조회 : 4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FC서울 나상호가 오늘처럼 다가오는 슈퍼매치에서 수원삼성을 제압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서울은 5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4강전에서 대구FC에 1-0 승리를 거뒀다. 나상호가 연장 후반 막판에 극장골을 터뜨렸고 이에 힘입어 서울은 결승에 올랐다.

경기를 마친 나상호는 “3연전 중에 앞선 2경기에서 모두 졌고 마지막 FA컵 4강전에서는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준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 그리고 입장할 때부터 수호신 분들의 함성 덕분에 힘을 얻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오로지 나상호의 개인 기량으로 넣은 결승골이었다. 하지만 나상호는 승리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나상호는 “골은 내가 넣었지만 선수들이 모두 하나가 되어서 기록할 수 있었다. 분위기가 좋지 않았던 건 사실이다. 2연패하고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건 선수들의 몫이다. 경기장에서 보여줘야 한다. 미팅을 통해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게 잘 준비를 했다”라고 언급했다.

주장 나상호는 동료들에게 여러 가지를 강조했다. 어떤 것일까. 나상호는 “우리가 젊은 선수들이 많지만 많이 뛰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강하게 싸우는 장면에서 부족한 모습들이 많이 보였다. 물론 선수들이 장점이 많긴 하다. 하지만 그걸 더 심어주려고 했다. 자신 있게 플레이하고 뺏기더라도 다시 뺏어와서 기회를 만들면 된다고 했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나상호의 퍼포먼스는 이전과 달리 부족한 건 사실이었다. 나상호는 “이런 득점이 FA컵 한 번뿐만 아니라 앞으로 리그에서도 나와야 한다. 개인 욕심을 버리고 팀이 하고자 하는 방향대로 따라가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제 서울은 K리그1에서 수원과 슈퍼매치를 펼친다. 잔류 경쟁에서 가장 중요한 경기 중 하나다. 나상호는 “라이벌 경기는 굉장히 중요하다. 수원은 좋은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는데 우리는 거기에 맞서서 서울이라는 자존심을 가지고 수원을 제압할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FA컵 결승 상대 전북현대에 대해선 “K리그 최상위 팀이다. 우리가 조직적으로 잘 준비하고 멘탈적으로도 우승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해야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다.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필승을 다짐했다.

지난 대구전이 끝나고 안익수 감독이 직접 나서서 팬들에게 사과를 하는 일이 벌어졌다. 그 정도로 서울의 분위기는 좋지 않았다. 그래도 FA컵 결승행으로 팬들의 마음을 풀어줄 수 있게 됐다. 나상호는 “우리 실수를 받아들이고 우리가 잘해야 위상이 높아지고 감독님이 웃을 수 있다. 우리가 감독님이 그나마 웃을 수 있게 만들어 드린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