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원훈, '숏박스' 채널 떡상 비결 "8년간 장기 연애했다"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10.05 23:05 / 조회 : 61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라디오스타'에서 개그맨 김원훈이 유튜브 채널 '숏박스'의 인기 비결이 자신의 연애 경험에 있다고 공개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스트릿 코미디 파이터' 특집으로 이범수, 이준혁, 정혁, 김원훈이 출연했다.

이날 안영미는 MZ 세대 취향을 저격한 채널 '숏박스'의 맏형 김원훈에게 "최고의 인기 콘텐츠 역시 본인 덕분에 나온거라고요"라고 질문했다.

김원훈은 "사실 장기 연애라는 콘텐츠가 저희 유튜브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다. 그 이후로 저희 유튜브가 잘 됐다. 그래서 누구 아이디어 냐는 말이 많았다"라며 멤버 간 다툼을 이야기했다.

김원훈은 "(조)진세는 자기 입에서부터 시작됐다, (엄)지윤이는 내가 아이디어를 주지 않았냐라고 한다. 사실 진짜는, 제가 진짜 8년간 장기 연애를 했다. 그런 디테일은 누가 살렸겠냐. 이런 수고스러움을 모르고 그 친구들이 떵떵거리고 방송에서 이야기하니까 저는 어디 이야기할 곳이 없어서 오늘 라디오스타에서 집어주고 가야겠다"라며 자신의 연애 경험에 공을 돌렸다.

김구라는 "옛날에는 장기 연애라고 안 했다. 장타 연애"라며 세대차이를 보여줬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