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감독의 헛소리 비난, “호날두 관련 발언 마음에 안 들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0.06 22:35 / 조회 : 652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파트리스 에브라가 에릭 텐 하흐 감독의 발언을 꼬집었다.

맨유는 지난 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이타히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에서 3-6으로 완패했다.

맨유는 4연승을 기록하고 있었고 맨시티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면서 분위기를 최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모든 것은 꿈이었고 처참한 현실을 마주했다. 맨유는 맨시티를 상대로 뭐 하나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고 무릎을 꿇었다.

최근 입지가 불안한 호날두는 맨시티와의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텐 하흐 감독의 선택을 받지 못한 것이다.

텐 하흐 감독은 호날두의 결장에 대해 “훌륭한 커리어를 존중하기 위함이었다”고 언급했다.

호날두의 경력이 화려한데 너무 처참하게 망가져버린 경기에 투입을 하는 건 예의가 아니라는 의미로 해석됐다.

이를 놓고 EPL 출신 레전드 로이 킨과 그레엄 수네스는 “무례하다”, “실례를 끼친 것이다”며 지적했다.

맨유 출신 에브라도 꼬집었는데 “호날두 결장과 관련한 텐 하흐 감독의 발언은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텐 하흐 감독은 호날두의 경력에 대한 존중이라고 말했다. 말이 되지 않는다. 감독이라고 자신의 의견을 무조건 정당화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